[겨자씨 말씀묵상] 시냇가에 심은 나무의 양면성

시냇가에 심은 나무는 가뭄 때에도 늘 물을 공급받기에 잎이 마르지 않고 열매를 잘 맺습니다. 늘 하나님 은혜를 공급받아 끊이지 않고 성령의 열매를 맺는 것이 ‘시냇가에 심은 나무’ 같은 복입니다.

이스라엘의 시냇가에 심은 나무엔 다른 면이 하나 더 있습니다. 이스라엘 땅은 시냇가에서 조금만 벗어나도 메마른 광야입니다. 항공사진을 보면 나무가 강줄기를 따라 자라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한쪽이 강물이면 반대쪽은 광야입니다. 시냇가에 심은 나무라 할지라도 반대쪽을 바라보면 은혜의 강물 대신 메마른 땅만 보입니다.

“그는 물가에 심어진 나무가 그 뿌리를 강변에 뻗치고 더위가 올지라도 두려워하지 아니하며 그 잎이 청청하며 가무는 해에도 걱정이 없고 결실이 그치지 아니함 같으리라.”(렘 17:8) 지금 눈에 메마른 세상만 보인다면, 뒤를 돌아보십시오. 여전히 우리에게 베푸시는 하나님 은혜를 발견할 것입니다. 더위가 오고 가뭄이 몰려와도 두렵지 않은 것은 광야 같은 세상이 아니라 은혜의 강물을 바라보기 때문입니다.

현재 처한 암울한 상황과 사회적 요구에 의해 교회에 모여 예배를 드리지 못하고 있지만,  우리가 바라보아야 할 것은 당장의 상황이 아니라, 이를 통하여 계획과 섭리로 인도하시는 하나님이심을 깨닫고 더욱 낮아진 마음으로 기도하는 성도님들이 되시기를 소망합니다.

성도님들의 가정에 주님께서 주시는 은혜와 평강이 가득하시기를 예수님의 이름으로 축복합니다.

여의도순복음광탄교회
백동현 담임목사 드림.